사이버홍보실

HOME > 사이버홍보실 > 홍보갤러리

홍보갤러리

직업건강협회, ‘창립 25주년 기념식 및 국제학술대회’ 개최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19-05-14 14:37:56
  • 조회수 42




  직업건강협회(회장 정혜선)는 4월 26일 ‘창립 25주년 기념식 및 국제학술대회’를 63빌딩 그랜드 볼룸에서 60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하였습니다.


  협회는 1994년 한국산업간호협회로 출발하여, 지난 해 10월 한국직업건강간호협회(약칭 ‘직업건강협회)로 명칭을 변경하였으며, 지난 25년 동안 사업장에서 보건관리와 근로자들의 건강을 지키는 역할을 수행해왔습니다.


제1부 국제학술대회

 

 1부로 개최된 국제학술대회에서는 이윤정 경인여자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하여, 비게뇽 팡체트(Janine Bigainon-Fanchette) 前 프랑스 산업간호협회장, 이수정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대학교 교수, 마츠모토 이즈미 일본 산업위생협회 국제교류이사, 이복임 울산대학교 교수가 발표를 맡아 각국의 직업건강분야의 현황과 과제 등에 대해 강연하여, 참석한 사람들의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비게뇽 팡체트 전 프랑스 산업간호협회장은

 ‘Navigating the currents of occupational health in France’라는 주제로 프랑스의 현재 산업보건의 실상을 강연하였고,

이수정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대학교 교수는

‘Hot topics in occupational heath in US’라는 주제로 미국에서 현재 논의가 되고 있는 산업보건의 이슈들에 대하여 강연하였으며,

마츠모토 이즈미 일본 산업위생협회 국제교류이사는

‘The situation of mental health care and the role of occupational health nursing in Japan’이라는 주제로 현재 일본의 감정노동과 산업보건의 동향에 대하여 강연하였고,

마지막으로 이복임 울산대학교 교수는

‘Recent trends and prospects of occupational health nursing in South Korea’라는 주제로 한국에서의 직업건강 동향과 향후 과제 등에 대하여 발표하였다

제2부 기념식



  

  유애리 아나운서의 사회로 시작된 2부 기념식은 식전 행사로 보건관리자의 역할에 대한 샌드 아트 공연이 진행되었으며, 이어진 기념식에서 내외귀빈들의 인사말과 축사가 이어졌습니다.



정혜선 직업건강협회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나라 인구의 60%가 직장인인데, 직장인들이 건강해 지면 우리나라 전체가 행복해 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직장인들의 건강을 관리하는 보건관리자가 전국에 5천명이 근무하고 있고, 직업건강협회가 전체 근로자 중 400만명을 관리하고 있는데 이들을 통해 정부의 제도와 정책이 촘촘하게 현장에 전달되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협회는 소외된 취약계층 근로자의 관리에 더욱 관심을 갖고 활동할 계획’이라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초대 회장을 지낸 김화중 전 보건복지부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1994년에 협회 초대회장에 취임하던 때를 돌이켜보니 만감이 교차하고, 4개국 국제학술대회와 25주년 기념식을 개최하게 되어 자랑스럽고 더욱더 발전되고 진취적인 협회로 성장하고 도약하기를 바란다’며 뜻깊은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한 설훈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직업건강협회가 지난 25년동안 근로자들의 건강권과 생존권을 수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노고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4차산업에 급변하는 노동환경 속에서 근로자의 건강과 생명을 지켜나가기 위해 새로운 도약을 모색하길 바란다“며, ’국회에서 모든 근로자와 회원 여러분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축하 인사를 하였습니다.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일하는 사람들의 건강과 행복을 유지하고 증진하는 것을 넘어, 대한민국을 건강하고 지속가능하게 발전시키는 협회와 회원들이 진정한 애국자이며, 앞으로도 행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성장해나가길 바란다’며 축하 인사를 전하였다.


                              

 

 이경호 한국노총 사무처장은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의 인사말을 대독하며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이후 노동자를 보호하고 위험의 외주화 금지에 한 발 더 나아갔으며, 직업건강협회는 물론 한국노총의 역할도 커졌다.’며 ‘직업건강협회가 일하는 사람들의 건강권을 위해 멈추지 않고 노동자의 건강권 향상에 앞장서 나가길 바란다’며 축하 인사를 전하였고 ‘한국노총 또한 노동권의 건강권을 위해 나아가겠다’고 하였습니다.